경남대, 박재규 총장
편집 : 2017.9.26 화 22:30  
> 뉴스 > 대학본부 > 총장
       
박재규 “활발한 경제협력과 인적교류 통해 갈등 해소해야”
동일본국제대학에서 ‘동북아 평화와 번영을 위한 한일협력’ 주제로 강연
2017년 06월 22일 (목) 18:24:55 [조회수 : 179] 경남대인터넷신문 knupr@kyungnam.ac.kr

   
  박재규 경남대 총장(전 통일부 장관)은 22일 “역사문제는 전문 학자들과 외교관들에게 맡기고, 양국의 정치 지도자들은 ‘침묵의 지혜’를 발휘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박재규 총장은 이날 오후 일본 후쿠시마(福島)현 이와키(いわき)시에 소재한 동일본국제대학[東日本国際大学. 이사장 미도리카와 히로시(緑川浩司)]에서 한 ‘동북아 평화와 번영을 위한 한일협력’ 주제 강연에서 “‘역사의 정치화’는 (한일관계의) 미래를 위해 결코 바람직한 선택이 아니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박 총장은 “영토 문제 역시 마찬가지”라며 “역사ㆍ영토 문제는 상대방을 배려하고 존중하면서 외교적으로 해결해나가야 한다”고 지적했다. 특히, 지난 5월 문재인 대통령의 특사로 일본을 방문한 문희상 의원이 언급했던 것처럼 “위안부 문제도 미래지향적 관점에서 접근하면 바람직한 해결책을 도출할 수 있다”고 역설했다.

  또한 “경제 협력과 인적 교류를 통해 관계가 발전해나가면 갈등도 점차 해소될 것”이라며 양국 국민들 간 교류ㆍ협력이 더욱 활성화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서 “반성할 것은 반성하면서 진솔하게 대화를 이어나간다면 새로운 한일관계를 만들어나갈 수 있을 것”이라며 이른바 ‘셔틀외교’가 조속히 복원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박재규 총장의 이번 동일본국제대학 강연에는 미도리카와 히로시 이사장을 비롯한 동일본국제대학 관계자 및 학생, 이와키시의 주민 등 총 2,000여 명이 참석했다. 경남대와 동일본국제대학은 지난해 9월 28일 교육연구 및 학술교류를 위한 협정을 체결한 바 있다.

 

ⓒ 월영소식(http://inews.kyungnam.ac.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찾아오시는길 / 저작권보호 / 개인정보 처리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주소 : (51767) 경상남도 창원시 마산합포구 경남대학로 7(월영동) | TEL 055-249-2048 l FAX 055-243-232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언주
Copyright ⓒ 2008 월영소식.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adm@kyungnam.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