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대학교, 작업치료학과 신설
 홍보실
 2020-09-10 16:49:52  |   조회: 20
첨부이미지
2021학년도에 총 20명 모집 … 임상연계 현장실습 등 현장형 실무인재 양성

경남대학교는 지역사회 재활의료의 중심적 역할을 수행하게 될 우수 의료 인재를 양성하고자 2021학년도에 작업치료학과를 신설한다.

작업치료란 신체적, 정신적, 발달과정 등에 어려움이 있는 사람과 각종 질병 및 질환 등으로 일상적인 역할을 수행하기 어려운 환자에게 사회적응 및 치료적 활동을 제공하는 보건의료의 전문분야로, 작업치료사는 4차 산업혁명시대에 인공지능이 대체하기 어려운 직업으로 선정될 정도로 전망이 밝다.

작업치료학과는 2021학년도에 수시 18명, 정시 2명 등 총 20명의 학생을 모집하며, 가상현실을 이용한 실습실 등 최신 기자재가 구비된 강의실과 경남·부산을 비롯한 전국 단위의 임상연계 현장실습, 해외연수프로그램, WFOT(세계작업치료사연맹) 인증 기준 교육과정 등을 통해 현장형 실무인재를 양성할 계획이다.

또 작업치료학과 재학생은 매년 12월에 시행되는 국가시험을 통해 보건복지가족부로부터 작업치료사 면허증을 취득할 수 있으며, 향후 대학병원·재활병원·보건소·치매센터·복지관·특수학교·각급 공단 및 보건직 공무원 등으로 취업할 수 있다.

우리 대학 관계자는 “최근 노인인구 증가와 국가치매책임제 시행, 정신건강복지법 개정 등 작업치료사에 대한 사회적 수요는 꾸준히 증가하고 있어 작업치료학과의 발전 가능성이 높다”며 “물리치료학과와 간호학과와 더불어 의료보건 계열 학과들의 시너지효과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사진설명> 경남대 전경. 끝.
2020-09-10 16:49:52
203.253.160.11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