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대, ‘산학협력 선도대학 육성사업 연차평가’ 우수 평가 받아
 홍보실
 2020-05-19 17:29:10  |   조회: 46
첨부이미지
지속가능한 발전목표(SDGs) 이행 통한 글로벌사회 공헌 실적 등에서 우수 성적 거둬

경남대학교(총장 박재규)는 최근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에서 진행한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LINC+) 육성사업(산학협력 고도화형) 연차평가’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은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 육성사업’ 사업을 수행하고 있는 산학협력 고도화형 55개교에서 제출된 ‘2019년 LINC+ 3차년도 사업실적보고서’를 대상으로 서면평가를 실시했으며, 연차평가 종합의견서를 통해 정량점검(핵심성과지표)에 대한 평가결과 및 보완점 등을 안내했다.

평가에서 경남대는 ▲기업(산업체)과 쌍방향 산학협력 운영실적 우수 ▲산학협력친화형 교육과정 편성 및 운영에서 산업체 및 졸업생과 재학생 의견이 반영된 교육과정 설계 ▲취업역량관리시스템(UOK-CRM)체계 운영 ▲지속가능한 발전목표(SDGs) 이행을 통한 글로벌사회 공헌 실적 등의 우수한 성적을 거뒀다.

이와 함께 ▲현장실습, 취창업과 캡스톤디자인 등 각종 프로그램과 지역사회 및 기업협력 관련 예산의 적정한 집행 ▲기업 및 지역사회 참여 활성화를 위한 ‘TWO-WAY 가족회사 지원 시스템’ ▲대학 특화 산학협력협의체 지원시스템 ▲ALL-SET 맞춤형 기업지원 등 ESI 도출과정, 성과 및 사례에서도 좋은 평가를 받았다.

이로써 경남대는 기존 진행해오던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 육성사업’ 2단계 사업에 대한 사업비를 전년대비 7억 원이 증액된 총 45억 원의 예산을 지원받게 되면서, 4차 산업혁명시대 산학실무형 창의 융합 인재 양성과 지역사회 및 산업체와의 산학협력 선순환 구조를 구축하는데 박차를 가하게 됐다.


박은주 LINC+사업단장은 “국방산업, 스마트메카트로닉스, 도시힐링 프로그램 등 융복합체제 구축을 통해 지역밀착형 산학협력대학으로 거듭나고 있는 경남대의 우수성을 평가를 통해 인정받아 매우 뜻깊다”며 “대학 구성원과 기업 및 지역사회를 위해 진정성 있는 LINC+사업의 운영과 지속가능한 산학협력 생태환경을 구축하기 위해 지역과 함께 협업하고 상생하는 등 산학협력 선도대학으로 나아가는데 다양한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사진설명> 경남대 전경. 끝.
2020-05-19 17:29:10
203.253.160.11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